백야행 일드리뷰

백야행 (白夜行)
방송 :  TBS, 2006.01.12~2006.03.23
출연 : 야마다 타카유키, 아야세 하루카, 와타베 아츠로, 타나카 코타로, 코이데 케이스케, 후쿠다 마유코
원작 : 히가시노 게이고 '백야행'



한 때 히가시노 게이고의 추리소설에 푹 빠졌던 적이 있었다. 아마 영화 용의자 x의 헌신을 보고 난 다음이었던 듯 한데, 그 후 가가 형사 시리즈 부터, 백야행, 환야 등 국내에 출판된 책은 최대한 찾아 보았다. 그 중 가장 좋았던 건 역시 백야행. 사연많은 두 아이가 어둠 속에서 살기위해 몸부림치는 모습이 굉장히 인상적이었다. 사건은 무척 극적이었는데, 주인공 두사람의 감정노선은 굉장히 담담하게 서술되어 감정을 죽인채 살아가는 아이들의 모습이 더 많이 와 닿았던 듯 하다. 그렇게 관심이 많았던 작품이었던 만큼, 일드도 기대감을 갖고 봤었는데, 사실 그렇게 합격점을 줄 수 있는 일드는 아니었다.

 야마다 타카유키와 아야세 하루카. 이미 세상의 중심에서 사랑을 외치다에서 호흡을 맞추었고, 굉장히 잘 어울렸던 커플이었지만. 사실 두 사람 모두 내가 가지고 있던 료지와 유키호의 이미지와는 잘 맞지 않았다. 그리고 일드의 흐름도 사실 소설과는 좀 달랐는데, 소설 속에서는 아이들의 마음을 거의 보여주지 않았다면, 드라마에서는 아낌없이 두사람의 마음이 드러나는 구조 였다. 아무래도 드라마인 만큼, 그럴 수 밖에 없을 것 같긴 하지만, 그 만큼 뭔가 드라마 에서 제시하는 메세지를 그 대로 따라가야 한다는 점이 좀 불편했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대사가 굉장히 좋았고, 야마다 타카유키와 아야세 하루카 모두 입체적으로 두명의 복잡한 캐릭터를 꽤나 잘 연기했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드라마 이후 가장 기억에 남았던 건 한명의 아역 소녀였으니, 후쿠다 마유코가 연기한 11살 무렵의 아키호는 정말 모든 문제의 시작이 되었던 그 시점을 너무 잘 연기해서 정말 1화는 엄청 몰입해서 봤다. 그리고 그 때의 가슴절절한 모습 때문에 아이들이 그 이후 점점 어두운 어둠속으로 떨어져 내리고 있을 때에 더 안타까운 느낌이 들었다. 그리고는 소설과는 달리 뭔가 희망이라는 것이 남은 듯한 결말이 소설과는 다른 일드 백야행 만의 결말로, 드라마의 흐름과는 꽤 잘 맞았던 것 같다.

 그리고, 한국에서는 백야행이 영화로 제작되었는데, 이 작품은 일드보다도 더 아쉬웠던 작품이었다. 손예진과 고수라는 강력한 카드를 내놓은 작품이지만, 영화라는 짧은 시간으로 표현하기에는 백야행이 너무 복잡 미묘한 내용이었을까, 왜 그들이 그런 선택을 하고, 그런 결말을 낼 수 밖에 없었는지에 대한 설명이 너무나 적고, 모든 것의 시초가 되는 사건에 대해서 너무 늦게 설명하는 만큼, 소설이나 일드를 먼저 본 사람이 아니었다면, 정말 왜??? 를 계속 생각하면서 봤을 듯 하다. 뭔가 비주얼만 굉장했던 느낌. 일드가 원작과 좀 다른 느낌이 아쉬웠다면, 영화는 무엇을 말하고 싶었는지를 느낄 수 없어서 간신히 마지막까지 본 듯 하다.

 히가시노 게이고의 소설은 정말 영화화도, 드라마화도 많이 되지만, 사실 딱히 소설만큼 확 와 닿았던 건 용의자 X의 헌신 정도 였던 것 같고, 나머지는 그다지 좋았던 작품은 은근 없었던 듯 하다. 단편들은 종종 괜찮은 것도 있었지만, 사실 백야행이나 환야, 가가 시리즈 같은 작품들은 생각보다 좋지 않았다. 음 물론 원작과 비교하다 보니이지 백야행 정도면 꽤 괜찮은 일으인데다, 신참자 시리즈나 갈릴레오 시리즈도 꽤나 괜찮다. 특히, 갈릴레오 시리즈 1은 취향의 문제 였을 뿐 굉장히 인기 있기도 하고. 그런데 뭔가 좀 아쉬운 건 역시 원작을 먼저 읽고 난 다음 영상화된 작품을 봤기 때문일까. 좋은 원작은 좋은 일드로 이어지기도 하지만, 그만큼 원작이상 혹은 원작만큼의 일드로 만든다는 건 쉽지 않은 것 같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각양각색 새로운 느낌으로 만들어지는 일드나 영화는 원작을 다양한 각도로 즐길 수 있게 해줘서 늘 즐거운 일이다.

덧글

  • 미션담당자 2013/11/02 20:01 # 삭제 답글

    아~, 저도 가가 형사 시리즈 완전 좋아합니다. 가가 형사 매력쟁이...ㅎㅎㅎㅎㅎㅎ
    그래서 일드 <신참자>에서 아베 히로시의 가가 형사 역할은 생각보다 실망했어요.
    소설 속에서는 30대의 훈남인데,
    드라마 속에서는 40대의 인상이 강한 미남이라...
    가가 형사가 가진 인간미가 안 보이는 듯해서....
    그런데 왜 전 <백야행> 이야기를 안 하는 걸까요?^^;;
  • haru 2013/11/10 10:09 #

    네, 제가 생각하는 이미지랑도 좀 잘 안 맞았어요 ㅠㅠ 물론 아베 상도 괜찮은 캐릭터를 만들어 내긴 했지만, 소설의 이미지 와는. .. ㅠㅠ
댓글 입력 영역


메모장

언제나
변화를 두려워 하지마!
현재에 충실해!


요즘은
사람을 꿈꾸게 만드는 경영자
꾸뻬씨의 행복여행